• 최종편집 2024-07-23(화)
 


 

앱 하나로 손쉽게 다양한 대중교통 이용한다

 

현대차, 세종시에서 셔클 플랫폼 기반 공공교통 서비스 ‘이응’ 개시


 

ㆍ현대차, 7월부터 세종시에서 셔클 플랫폼 기반의 신규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 시작

세종시 맞춤형 ‘이응’ 앱서비스 통해 버스, 자전거, 킥보드 등 다양한 교통수단 이용 가능

… 9월부터는 이응앱과 연계한 월정액제 교통패스 선보여 교통비 환급도 지원 예정

‘21년 4월 세종시에서 AI 기술 기반의 셔클 서비스 개시 이후 본격 사업화 단계 진입

… 세종시 내 누적 탑승객 163만명 기록 등 지난 3년간 시민들의 일상 속 이동 함께해

… 신도시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한 통합교통플랫폼 규제 샌드박스 성공 모델로 인정받아

“다양한 지자체와 협력해 시민의 편리한 이동 돕는 공공교통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것"


현대자동차가 세종시와 함께 AI 기술 기반으로 다양한 대중교통 수단을 통합 이용할 수 있는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작한다.

1.jpg

현대차는 7월 1일(월)부터 세종시에서 ‘셔클(SHUCLE)’ 플랫폼 기반의 통합 교통 서비스앱 ‘이응’을 새롭게 론칭한다고 밝혔다.


‘이응’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이동을 빠르고 편리하게 돕는 통합 교통 서비스로, 현대차가 기존 세종시에서 운영 중이던 수요응답형 교통수단(DRT, Demand Responsive Transport)인 ‘셔클’을 세종시의 교통 인프라와 수요에 맞춰 확대한 것이다.


기존 셔클 플랫폼에서는 수요응답형 버스만 호출할 수 있었던 것과 달리, 이응 앱에서는 수요응답형 교통수단인 ‘이응버스’를 호출하거나 자전거, 킥보드, 택시 등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세종시 이응앱 이용 고객은 여러가지 서비스별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이응앱 하나로 다양한 모빌리티를 통합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현대차의 AI 기술 기반으로 탄생한 이응버스는 승객들의 수요에 맞춰 실시간으로 최적의 이동 경로를 생성해 운행하고, 같은 시간대에 경로가 유사한 승객이 예약하면 자동으로 우회 노선을 생성하고 합승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세종시와 함께 9월부터 교통패스인 ‘이응패스’를 도입 예정이다.


이응패스는 이응 앱서비스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월 정액제 대중교통 패스로, 가입 고객은 매월 2만원의 이용료를 내면 대중교통 이용 금액의 최대 5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따라서 시민들은 대중교통을 보다 경제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이용객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는 동시에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여 교통 흐름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이응 서비스 개시와 함께 세종시에서 진행해온 셔클의 실증 서비스를 마무리하고, 통합 MaaS(Mobility as a Service) 서비스의 본격 사업화 단계에 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현대차가 2021년부터 세종시의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AI 기술 기반의 셔클 플랫폼을 실증 운영하고, 이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공공교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다.


현대차의 셔클 플랫폼은 지난 3년간 세종 1, 2 생활권에서 총 163만명의 누적 탑승객을 기록하며 세종시 시민들의 일상 속 쉽고 편리한 이동을 돕는 등 통합교통플랫폼 규제 샌드박스의 성공사례로 인정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세종시를 포함한 18개 지역에서 214대의 수요응답형 서비스 차량을 운영하며 496만 명 이상의 누적 탑승객을 기록하는 등 신도시, 농어촌, 산업단지, 도농복합지역 등 다양한 지역의 대중교통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차 셔클사업실 김수영 상무는 "2021년부터 세종시 시민들과 함께해온 셔클의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세종시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새롭게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지자체와 협력해 바우처, 패스기능 등을 고도화하는 등 공공교통 활성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80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앱 하나로 손쉽게 다양한 대중교통 이용한다 현대차, 세종시에서 셔클 플랫폼 기반 공공교통 서비스 ‘이응’ 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환경교통타임즈 (http://www.tet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