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4(수)

교통
Home >  교통  >  항공

실시간뉴스
  • 김포·김해·제주 등 14개 공항 상반기 이용객 4천만 명 돌파
    김포·김해·제주 등 14개 공항 상반기 이용객 4천만 명 돌파 ㆍ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는 일본,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중국 順 ㆍ청주공항 개항 이래 역대 최대 실적, 무안공항 전년대비 약 2배 여객 증가 ㆍ김해-발리, 청주-마닐라, 제주-싱가포르 등 지방공항 해외여행 하늘길 확장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정기)가 운영하는 전국 14개 공항의 상반기 이용객이 4,005만여 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이용객 3,829만 명 보다 4.6% 늘어났으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93.7%의 회복률을 보이고 있다. 김포·김해·제주·청주·대구·무안·양양공항 등 전국 7개 국제공항의 국제선 이용객은 올 상반기 891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524만 명에 비해 70% 증가한 수치이다. 이 가운데 김해공항을 이용한 여객이 429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김포공항 190만 명, 제주공항 112만 명, 청주공항 72만 명, 대구공항이 68만 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공사는 국제선 항공수요 증가 원인으로 지방공항 출발 단거리 국제노선의 이용객 증가와 기록적인 엔저 현상에 따라 일본을 찾는 여행 수요 증가, 고물가·고환율 시대에 동남아 등 비교적 가까운 지역으로의 여행을 선호하는 추세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가장 많이 이용한 국가는 일본이 369만 명(전년 대비 40.8%)으로 가장 높았고,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228만 명(전년 대비 37.3%), 중국 178만 명(전년 대비 381%), 대만 106만 명(전년 대비 112%)으로 나타났다. 노선별로는 김포-하네다 노선이 92만 명으로 이용객이 가장 많았고 김해-후쿠오카 노선 58만 명, 김해-오사카 노선은 52만 명이 이용했다. 청주공항과 무안공항은 상반기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청주공항은 베트남 다낭, 필리핀 마닐라 등 7개국 12개 정기노선 운항으로 국제선 이용객 72만 명을 달성해, 지난해 상반기 이용객 8만 명에 비추어 9배 증가한 수치이며 올 연말까지는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년도 상반기 정기노선이 1개뿐이었던 무안공항은 올해 몽골 울란바토르, 중국 장가계 등 6개국 7개 정기노선으로 대폭 늘어나 19만 명이 국제선을 이용해 전년 동기 대비 92%가 성장해 서남권 지역민의 여행 폭을 넓혔다. 한편 상반기 전국 7개 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편수는 주 평균 2,010편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해 동기 1,222편이었던 운항실적보다 약 800편 증가했다. 대구-나트랑, 청주-마닐라, 제주-선전 등 총 5개국 8개 신규 노선을 취항했고 오는 10월 김해공항에서 취항하는 인도네시아 발리 노선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김해-자카르카, 제주-울란바토르, 청주-마카오 노선 등 지방공항에서 출발하는 중장거리 국제노선의 다변화가 기대된다. 공사는 7~8월 여름철 휴가와 이어지는 추석 연휴 기간 등 지속적인 여객증가 추세로 연말에는 팬데믹 이전 수준의 항공수요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한다. 허주희 글로컬사업본부장은 “항공수요의 완전 회복을 앞두고 지방공항 활성화와 중장거리 해외노선 확충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며, 외국인 대상 내륙노선 상품 판매, 한국관광 체험 이벤트 및 홍보 프로그램 제작 프로모션 등을 통해 외국인 인바운드 여행객 유치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 교통
    • 항공
    2024-07-16
  • 제주국제공항, 세계항공교통학회 최우수공항 8년 연속 선정
    제주국제공항, 세계항공교통학회 최우수공항 8년 연속 선정 연간 이용객 2천만명 이상 부문 아시아지역 공항운영효율성 1위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정기)가 관리‧운영하는 제주국제공항이 현지시각 3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개최된 「제27회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Air Transport Research Society) 월드 컨퍼런스」에서 아시아지역 최우수공항으로 선정돼 공항운영효율성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제주공항은 연간 이용객 2천만명 이상 중‧대형 공항 부문에서 8년 연속 최고 공항으로 선정돼 우수한 공항운영능력을 다시금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으며, 특히 노선 다변화를 통한 꾸준한 이용객 증가세,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운영프로세스 최적화, 공공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세계항공교통학회는 1995년 설립된 세계 최대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는 항공교통분야 전문 학술단체로, 매년 전 세계 200여 개 공항을 대상으로 수송실적, 생산성, 운영능력 등 지표를 평가해 공항운영효율성상을 수여하고 있으며, 최근 제주공항과 함께 미국 애틀란타공항, 싱가포르 창이공항, 네덜란드 스키폴공항 등 세계 유수 공항들이 수상한 바 있다. 이정기 사장직무대행은 “전 세계 항공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제주공항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알리게 되어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항공기 지상이동시간 예측 정확성 향상 방안’에 대한 발표를 진행해 항공교통분야 연구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진설명) 현지시각 3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세계항공교통학회 월드 컨퍼런스」에서 제주공항이 공항운영효율성상을 수상했다.
    • 교통
    • 항공
    2024-07-05
  • 캐나다 웨스트젯의 인천-캘거리 노선 신규 출범
    에메랄드빛 호수와 로키산맥이 가까워진다! 캐나다 웨스트젯의 인천-캘거리 노선 신규 출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지난 18일 저녁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 게이트에서 캐나다 2대 항공사인 웨스트젯(WestJet)의 신규 취항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웨스트젯 채리티 웨딘(Charity Wedin) 지역 국제공항담당 임원, APG 코리아 춘킷 웡(Chunkit Wong) 대표, 인천공항공사 이수태 항공마케팅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신규 취항한 인천-캘거리 정규편 노선은 밴쿠버, 토론토에 이은 세 번째 캐나다 직항 정기노선이다. 특히, 캘거리가 위치한 캐나다 알버타주에는 여행객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에드먼튼(Edmonton), 밴프(Banff) 국립공원 등 다양한 관광지가 자리해 이번 신규 취항이 여객 수요를 촉진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웨스트젯은 지난해 운항을 시작한 일본 도쿄에 이어 인천을 두 번째 아시아 취항지로 결정했다. 도쿄 노선이 지난해 주 3회 운항 후 금년 4월부터는 주7회로 증편하였던 만큼, 인천 노선 또한 금년도 운항 실적에 따라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인천과 캘거리 사이에는 2023년 기준 약 2.4만 명의 여객들이 밴쿠버 등 중간 경유를 통해 오가는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웨스트젯은 대한항공과의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양 국 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의 잠재수요 확보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본 노선에는 좌석수 320석의 보잉787-9 드림라이너가 투입될 예정이며, 인천에서 캘거리까지의 운항시간은 10시간 20분이 소요된다. [웨스트젯(WS) 인천(ICN)-캘거리(YYC) 노선 운항 일정] 공사는 새로운 취항지를 알리기 위해 캘거리 공항 측과 상호 공항 내 디지털 디스플레이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며, 신규 항공사인 웨스트젯의 안정적인 운영 정착을 위한 마케팅 인센티브도 지급할 계획이다. 웨스트젯 그룹 부사장 겸 최고상업책임자인 존 웨더릴(John Weatherill)은 “캐나다와 한국의 수십 년 간의 상호 협력과 교역의 역사가 웨스트젯 한국 노선 취항의 발판이 되었으며, 앞으로 양국 간의 문화적 교류와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캐나다를 향한 새로운 하늘 길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신규 취항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항공사 등과 협력해 항공 수요를 안정적으로 증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 교통
    • 항공
    2024-05-21

실시간 항공 기사

  • 김포·김해·제주 등 14개 공항 상반기 이용객 4천만 명 돌파
    김포·김해·제주 등 14개 공항 상반기 이용객 4천만 명 돌파 ㆍ가장 선호하는 여행지는 일본,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중국 順 ㆍ청주공항 개항 이래 역대 최대 실적, 무안공항 전년대비 약 2배 여객 증가 ㆍ김해-발리, 청주-마닐라, 제주-싱가포르 등 지방공항 해외여행 하늘길 확장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정기)가 운영하는 전국 14개 공항의 상반기 이용객이 4,005만여 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이용객 3,829만 명 보다 4.6% 늘어났으며,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93.7%의 회복률을 보이고 있다. 김포·김해·제주·청주·대구·무안·양양공항 등 전국 7개 국제공항의 국제선 이용객은 올 상반기 891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간 524만 명에 비해 70% 증가한 수치이다. 이 가운데 김해공항을 이용한 여객이 429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김포공항 190만 명, 제주공항 112만 명, 청주공항 72만 명, 대구공항이 68만 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공사는 국제선 항공수요 증가 원인으로 지방공항 출발 단거리 국제노선의 이용객 증가와 기록적인 엔저 현상에 따라 일본을 찾는 여행 수요 증가, 고물가·고환율 시대에 동남아 등 비교적 가까운 지역으로의 여행을 선호하는 추세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가장 많이 이용한 국가는 일본이 369만 명(전년 대비 40.8%)으로 가장 높았고, 베트남·태국 등 동남아 228만 명(전년 대비 37.3%), 중국 178만 명(전년 대비 381%), 대만 106만 명(전년 대비 112%)으로 나타났다. 노선별로는 김포-하네다 노선이 92만 명으로 이용객이 가장 많았고 김해-후쿠오카 노선 58만 명, 김해-오사카 노선은 52만 명이 이용했다. 청주공항과 무안공항은 상반기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다. 청주공항은 베트남 다낭, 필리핀 마닐라 등 7개국 12개 정기노선 운항으로 국제선 이용객 72만 명을 달성해, 지난해 상반기 이용객 8만 명에 비추어 9배 증가한 수치이며 올 연말까지는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년도 상반기 정기노선이 1개뿐이었던 무안공항은 올해 몽골 울란바토르, 중국 장가계 등 6개국 7개 정기노선으로 대폭 늘어나 19만 명이 국제선을 이용해 전년 동기 대비 92%가 성장해 서남권 지역민의 여행 폭을 넓혔다. 한편 상반기 전국 7개 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편수는 주 평균 2,010편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해 동기 1,222편이었던 운항실적보다 약 800편 증가했다. 대구-나트랑, 청주-마닐라, 제주-선전 등 총 5개국 8개 신규 노선을 취항했고 오는 10월 김해공항에서 취항하는 인도네시아 발리 노선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김해-자카르카, 제주-울란바토르, 청주-마카오 노선 등 지방공항에서 출발하는 중장거리 국제노선의 다변화가 기대된다. 공사는 7~8월 여름철 휴가와 이어지는 추석 연휴 기간 등 지속적인 여객증가 추세로 연말에는 팬데믹 이전 수준의 항공수요를 회복할 것으로 전망한다. 허주희 글로컬사업본부장은 “항공수요의 완전 회복을 앞두고 지방공항 활성화와 중장거리 해외노선 확충을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며, 외국인 대상 내륙노선 상품 판매, 한국관광 체험 이벤트 및 홍보 프로그램 제작 프로모션 등을 통해 외국인 인바운드 여행객 유치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 교통
    • 항공
    2024-07-16
  • 제주국제공항, 세계항공교통학회 최우수공항 8년 연속 선정
    제주국제공항, 세계항공교통학회 최우수공항 8년 연속 선정 연간 이용객 2천만명 이상 부문 아시아지역 공항운영효율성 1위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정기)가 관리‧운영하는 제주국제공항이 현지시각 3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개최된 「제27회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Air Transport Research Society) 월드 컨퍼런스」에서 아시아지역 최우수공항으로 선정돼 공항운영효율성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으로 제주공항은 연간 이용객 2천만명 이상 중‧대형 공항 부문에서 8년 연속 최고 공항으로 선정돼 우수한 공항운영능력을 다시금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으며, 특히 노선 다변화를 통한 꾸준한 이용객 증가세,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운영프로세스 최적화, 공공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세계항공교통학회는 1995년 설립된 세계 최대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는 항공교통분야 전문 학술단체로, 매년 전 세계 200여 개 공항을 대상으로 수송실적, 생산성, 운영능력 등 지표를 평가해 공항운영효율성상을 수여하고 있으며, 최근 제주공항과 함께 미국 애틀란타공항, 싱가포르 창이공항, 네덜란드 스키폴공항 등 세계 유수 공항들이 수상한 바 있다. 이정기 사장직무대행은 “전 세계 항공 전문가와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제주공항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알리게 되어 자랑스럽고, 앞으로도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항공기 지상이동시간 예측 정확성 향상 방안’에 대한 발표를 진행해 항공교통분야 연구원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사진설명) 현지시각 3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세계항공교통학회 월드 컨퍼런스」에서 제주공항이 공항운영효율성상을 수상했다.
    • 교통
    • 항공
    2024-07-05
  • 캐나다 웨스트젯의 인천-캘거리 노선 신규 출범
    에메랄드빛 호수와 로키산맥이 가까워진다! 캐나다 웨스트젯의 인천-캘거리 노선 신규 출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지난 18일 저녁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탑승 게이트에서 캐나다 2대 항공사인 웨스트젯(WestJet)의 신규 취항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웨스트젯 채리티 웨딘(Charity Wedin) 지역 국제공항담당 임원, APG 코리아 춘킷 웡(Chunkit Wong) 대표, 인천공항공사 이수태 항공마케팅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신규 취항한 인천-캘거리 정규편 노선은 밴쿠버, 토론토에 이은 세 번째 캐나다 직항 정기노선이다. 특히, 캘거리가 위치한 캐나다 알버타주에는 여행객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에드먼튼(Edmonton), 밴프(Banff) 국립공원 등 다양한 관광지가 자리해 이번 신규 취항이 여객 수요를 촉진시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웨스트젯은 지난해 운항을 시작한 일본 도쿄에 이어 인천을 두 번째 아시아 취항지로 결정했다. 도쿄 노선이 지난해 주 3회 운항 후 금년 4월부터는 주7회로 증편하였던 만큼, 인천 노선 또한 금년도 운항 실적에 따라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인천과 캘거리 사이에는 2023년 기준 약 2.4만 명의 여객들이 밴쿠버 등 중간 경유를 통해 오가는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웨스트젯은 대한항공과의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양 국 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의 잠재수요 확보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본 노선에는 좌석수 320석의 보잉787-9 드림라이너가 투입될 예정이며, 인천에서 캘거리까지의 운항시간은 10시간 20분이 소요된다. [웨스트젯(WS) 인천(ICN)-캘거리(YYC) 노선 운항 일정] 공사는 새로운 취항지를 알리기 위해 캘거리 공항 측과 상호 공항 내 디지털 디스플레이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며, 신규 항공사인 웨스트젯의 안정적인 운영 정착을 위한 마케팅 인센티브도 지급할 계획이다. 웨스트젯 그룹 부사장 겸 최고상업책임자인 존 웨더릴(John Weatherill)은 “캐나다와 한국의 수십 년 간의 상호 협력과 교역의 역사가 웨스트젯 한국 노선 취항의 발판이 되었으며, 앞으로 양국 간의 문화적 교류와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캐나다를 향한 새로운 하늘 길을 열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신규 취항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항공사 등과 협력해 항공 수요를 안정적으로 증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 교통
    • 항공
    2024-05-21
비밀번호 :
환경교통타임즈 (http://www.tetn.kr)